2024-05-20 09:08:18 조회수 - 76
카카오맵, 누구나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는 ‘무장애나눔길’ 지도 신규 제공
공유
해당 영상을 저장 하였습니다.
카카오가 누구나 숲길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카카오(대표이사 정신아)는 모바일 지도앱 카카오맵에서 ‘무장애나눔길' 지도를 새롭게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무장애나눔길 디지털 정보 제공을 위해 맺은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무장애나눔길은 숲속에 데크로드와 황토포장길을 조성해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 등 보행약자가 안전하게 숲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조성한 숲길이다. 지도 앱에 전국 무장애나눔길 정보가 추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는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구축한 전국 무장애나눔길 정보를 바탕으로 카카오맵에 전국 무장애나눔길 113곳을 신규 추가했다. 카카오맵에서 무장애나눔길을 검색하면, 전국에 위치한 113곳의 무장애나눔길의 위치, 경로, 총 거리, 출입구 등의 이용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다. 

또한,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기 좋은 숲길 명소 TOP 10’을 주제로 한 카카오맵 테마지도를 지난 2일 공개했다. 이번 테마지도에는 ▲원시림을 체험할 수 있는 남이면 무장애나눔길(충남 금산군) ▲트레킹 명소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제주 제주시) ▲산 정상까지 연결되어 있는 만수산 무장애나눔길(인천광역시) 등 우수한 자연환경과 특색있는 볼거리를 갖춘 10곳을 소개한다. 

프로젝트를 준비한 카카오 김혜일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DAO)는 “무장애나눔길의 디지털 정보 접근성을 높여, 보행약자 누구나 편리하게 숲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앞으로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함께 더 다양한 이용정보를 제공하고, 홍보를 강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장애인의 디지털 접근성 강화를 위한 ‘배리어 프리 이니셔티브(barrier free initiative)’를 추진하고자, 국내 IT 기업에서는 처음으로 DAO(Digital Accessibility Officer,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를 선임한 바 있다. 카카오의 서비스의 접근성을 상시 파악하고, 모두가 누리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카카오 이모티콘 대체텍스트 지원 ▲카카오맵 내 지하철 승강장 연단, 단차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정보 제공 ▲다음채널 이미지 대체텍스트 기능 적용 ▲카카오 기업사이트 및 고객센터 접근성 인증 획득 ▲고객센터 대체텍스트 및 소리없는 영상 안내문구 제공 등을 진행했으며, 지난 장애인의 날에는 장애인 30여 명으로 구성된 ‘카카오 접근성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하기도 했다.
최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