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09:08:44 조회수 - 71
“유전자 치료로 청력 회복” 청각장애 안고 태어난 아이 청력 회복
공유
해당 영상을 저장 하였습니다.
영국에서 청각장애를 안고 태어난 아기가 세계 최초로 유전자 치료를 통해 청력을 회복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dpa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셔에 사는 생후 18개월의 오팔 샌디는 아무것도 들을 수 없는 선천적 청각장애를 지니고 있었지만, 유전자 요법으로 유전성 난청을 치료하는 임상시험에 참여해 지금은 거의 정상 청력을 되찾았습니다.

오팔은 소리를 뇌로 전달하는 신경 자극이 방해받는 청각 신경병증이란 질환으로 인해 청각장애를 안고 태어났습니다. 이 질환은 귀의 세포가 청각 신경과 소통할 수 있게 단백질을 생성하는 OTOF 유전자의 결함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팔은 공공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임브리지대학병원 NHS재단신탁이 주도하는 임상시험에 참여했으며, 의료진은 지난해 9월 최신 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해 제 기능을 탑재한 유전자 복사본을 귀의 세포로 보내 결함 세포를 대체하는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오팔은 수술 3주 후에 처음으로 큰 소리에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술 24주가 지난 올해 2월 검사에서 오팔의 청력은 속삭이는 소리도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좋아졌고, 지난 6주 사이에 말도 하기 시작했습니다.

유전자 치료로 청력을 회복한 것은 오팔이 세계 최초라고 더타임스 등은 전했습니다.
최상단으로 이동